‘2021 영월-히가시카와 국제사진교류전’ 개막

  • 석의환 기자
  • 발행 2021-10-07 11:32
- ‘서로의 안부를 묻다’라는 제목 아래
- 10월 8일부터 19일까지 한국 영월동강사진박물관과 일본 히가시카와 센토퓨어에서

JD News 석의환 기자 = 강원도 영월군과 일본 히가시카와정, 양 도시의 사진작가와 일반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2021 영월-히가시카와 국제사진교류전’이 오는 8일부터 19일까지 한국 영월동강사진박물관 제3전시실과 일본 히가시카와 센토퓨어(대강당 및 잔디 광장, 포토스트리트 등)에서 진행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후원하며, 지역문화 국제교류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8일 오후 3시에 영월동강사진박물관에서 개막식이 진행된다.


전시에는 양도시의 사진작가 18명의 작품과 일반 주민 200여명의 작품이 전시 될 예정이다.

영월미디어기자박물관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상황에서 '서로의 안부를 묻다'라는 주제의 사진전을 통해 영월군과 히가시카와정 지역 간 주민들이 위로와 치유, 회복의 시간을 가지고자 하는 뜻에서 이번 국제교류전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영월군과 2010년 우호교류 협정을 맺은 일본 히가시카와정은 1985년 사진마을을 선언 후 지속적으로 국제사진 페스티벌을 진행하고 있으며, 작가 및 일반 지역민까지 참여하는 지역축제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전시의 특징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양 도시의 만남은 힘든 현실을 직시하고 서로의 작품을 양 도시에서 오프라인 전시를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온라인 플랫폼에서도 만나 볼 수 있는 온·오프라인이 병행된 사진 교류전이 될 것이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