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지역영화 공모 ‘메이드 인 제천’ 상영작 4편 선정!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7-16 16:09
- 구관이 명관, 비창, 우리,두리, 정릉의 새벽 등 총 4편 선정
- 제천 및 충북 출신 지역 영화인들의 작품들!
- 영화제 기간 ‘메이드 인 제천’ 섹션으로 관객들 만나

▲ 제 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메이드 인 제천' 상영작 4편이 선정됐다.


JD News 유소진 기자 =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메이드 인 제천’ 상영작 4편을 선정했다.

16일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따르면 '메이드 인 제천' 섹션은 역량 있는 제천의 영화인과 영상 콘텐츠를 발굴 및 소개함으로써 지역영화를 활성화하고 제천 시민들뿐만 아니라 전국 영화인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때 신설됐다고 밝혔다.

이번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이런 취지와 역할을 확대하고자 '메이드 인 제천' 섹션을 지역영화 공모로 전환하여 진행했다.


올해 공모에는 총 12편 다채로운 지역영화가 출품돼 치열한 내부 심사가 진행된 가운데, 제천 및 충북 영화인들의 단편 4편 <구관이 명관>(지어티 마르타 이레네 감독), <비창>(이나라 감독), <우리, 두리>(이아현 감독), <정릉의 새벽>(이승현 감독)이 선정됐다.


선정된 작품은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상영 프로그램 ‘메이드 인 제천’ 섹션에서 상영 될 예정이며, 지역영화만의 특색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어 선정작 <구관이 명관>은 새로운 보컬리스트를 찾는 밴드 멤버들의 이야기를, <비창>은 무대 발표에서 과 수석 ‘예빈’과 같은 곡을 연주해야 하는 ‘유진’의 이야기를 그린다.


<우리, 두리>는 친한 친구라는 문제에 대해 기피 고민하는 초등학교 3학년 ‘두리’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정릉의 새벽>은 군대에서 외박을 나와 연인을 만나기 위해 정해진 구역을 이탈한 ‘효일’의 이야기를 다룬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관계자는 “짧은 러닝 타임 속 긴 여운을 남게 해준 4편의 영화에서 지역공모 ‘메이드 인 제천’의 가능성을 볼 수 있었다"며 "관객분들께서도 ‘메이드 인 제천’이 계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을 보내주시길 바란다"라며 소회를 전했다.

영화, 음악, 자연의 조화로 한여름을 수놓는 독보적인 음악영화제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8월 12일 목요일부터 8월 17일 화요일까지 6일간 개최된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