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원도심 상권 르네상스 사업 통합브랜드 개발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7-14 09:57
- 원도심 상권을 아우르는 ‘제천시냇길’ 선보여

▲ 제천문화재단 상권르네상스사업 통합브랜드 디자인


JD News 유소진 기자 = 제천문화재단 상권르네상스사업단에서 원도심 상권 전체를 아우르는 통합브랜드 개발을 마쳤다.

14일 제천문화재단은 원도심 상권회복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내토·동문·중앙시장 및 문화·명소화 거리를 아우르는 구역에 브루잉랩 조성사업, 배달창업 공유주방 조성사업 등 상권르네상스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브랜딩 전문 업체와 함께 상권 통합 브랜드 명칭 개발을 추진한 결과 원도심 ‘시내’와 문화의 거리 내 자연형 수로를 의미하는 ‘시냇물’ 및 ‘길’을 조합해 상권의 특징을 잘 나타낼 수 있는 ‘제천시냇길’을 선정했다.

아울러 제천시청 공직자가 자체 개발해 점차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는 ‘제제’와 ‘천천’ 캐릭터를 브랜드에 접목하여 친근하고 귀여운 이미지를 더했다.

상권전체를 상징하는 ‘제천시냇길’ 외에도 이를 활용한 각 시장, 거리별 서브디자인, 상권르네상스 단위사업을 홍보하기 위한 다양한 활용디자인도 병행 개발했다.

개발된 디자인은 우선적으로 디자인 벤치, 먹거리매대, 상권홍보 기념품 등에 적용될 예정이며 상권르네상스 16개 단위사업별로 차차 확장 구현될 계획이다.

상권르네상스사업단 단장은 “금번 개발된 브랜드를 적극 활용해 SNS와 인플루언서 연계 홍보, 온·오프라인 광고노출, 연계상품 개발 등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상권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