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400억원의 예산투입, 코레일 제천정비센터 설치 잰걸음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7-12 09:59
- 코레일, 제천에 2023년까지 400억 원 투자 중부권 정비센터 구축
- 사업대상지 현지 확인, 실시설계 용역 등 본격 설치에 속도

▲ 제천시청 전경


JD News 유소진 기자 = 최근 코레일의 권역별 정비센터 구축안에 대한 내부 의사결정이 최종 마무리되며 동력분산식(EMU)열차의 제천정비센터 설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제천시에 따르면 올 초 차종별 정비조직의 최적화를 통한 코레일의 철도정비역량 강화방안에 따라 설치가 확정된 제천정비센터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대상지 현지 확인과 실시설계 용역 등 구체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당초 350억 원에서 50억 원 증액된 약 4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정비센터가 완공되면, 제천 정비센터는 중앙선, 충북선 등 전기기관차, 화물열차의 중정비를 담당하는 중부권 대표 정비센터의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4개의 지역차량사업소(제천, 제천조차장, 영주, 동해)가 제천의 정비센터 현업 사업소로 편제돼 500여명이 근무하는 조직으로 확대 개편 되고 인사와 예산을 독립적으로 수행하게 되는 등 약 800억원의 투자생산유발효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천 시장은 “코레일의 정비센터 설치를 위해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추고, 진행 단계별 아낌없는 행정지원을 통해 차질 없는 사업추진을 도울 계획”이라며 “산업단지에 정비 및 부품관련 300여 핵심 협력업체 유치에 박차를 가해, 제천시가 철도교통의 중심지로 다시 한 번 도약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