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전통시장 소화기 교체·보급사업 추진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6-01 10:08
- 단양·매포·상진·부강·영춘시장 등 5곳...소화기 보급

▲ 단양군청사 전경 


JD News 유소진 기자 = 단양군은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시장 내 화재의 사전 예방을 위해 전통시장 소화기 교체·보급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15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오는 18일까지 단양·매포·상진·부강·영춘시장 등 5곳의 시장을 대상으로 소화기가 없거나 교체가 필요한 점포에 축압식 소화기 170개와 주방용 소화기 140개를 보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전통시장의 경우 사람들의 출입이 많고 점포가 밀집돼 있어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소화기 보급사업 외에도 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시설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안전하고 쾌적한 전통시장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