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봄철 농작물 저온 피해 예방 당부

  • 이용희 기자
  • 발행 2021-04-05 11:04


▲ 농작물 저온피해 사진

JD News 이용희 기자 =  제천시은 매년 반복되는 봄철 저온 피해를 막기 위해 농업인들의 철저한 사전관리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봄 기온이 다소 높고 이상저온 등 기온변화가 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온난한 날씨로 과수 개화시기 및 작물 파종시기가 평년보다 3~4일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되어 저온피해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상저온 현상은 기온이 평년보다 유난히 낮게 나타나는 현상을 말하는 것으로 제천시는 지난 2019년 4월 최저 –5℃, 2020년 4월 최저 –6.9℃까지 기온이 내려가, 농작물 중 특히 과수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과수의 저온피해 한계온도는 싹트고 꽃필 때 기준 –1.1 ~ -2.8℃로, 저온피해를 입을 경우 농작물의 기형, 고사, 각종 병충해 등의 피해를 입을 수 있다.

따라서 방상팬, 미세살수장치 등 저온 피해 예방시설을 마련한 농가는 개화기 저온에 대비해 각 장치의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과수원 내 연소법을 활용할 농가는 연소자재를 미리 준비하여 기온이 떨어졌을 때 적극 대응해야 한다.

저온 피해 예방시설이 없는 농가에서는 ▲과수원 내부 공기흐름 방해물 정리 ▲과수원 땅 밑 수분 공급 ▲과수원 바닥의 잡초 또는 덮개 제거 등이 필요하다.

또한 무·배추, 고추, 고구마 등의 노지재배 작물은 부직포, 비닐을 활용하여 덮는 등 야간 보온에 유의하고 늦서리 이후 아주심기를 실시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는 농사 유형별 피해방지를 위한 안내 자료를 각 읍면동을 통하여 배포 및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이와 병행하여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독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