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신종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예방접종 준비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3-25 10:27
- 요양병원 및 시설의 65세 이상 대상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 65세∼74세는 오는 5∼6월경 위탁 의료기관에서 접종 실시

▲ 단양군 요양시설 종사자가 백신 접종 중인 모습


JD News 유소진 기자 = 단양군이 군민의 안전을 위해 신속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예방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25일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요양병원 및 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한데 이어 이달 23일부터 요양병원 및 시설의 65세 이상 대상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또한, 군은 정부의 백신 공급일정과 접종 순서에 따라 올 상반기 중에 장애인 시설, 특수 교육 종사자 및 유·초·중등 보건교사 등 147명과 접종에 동의하고 접종센터 내원이 가능한 65세∼74세 3305명, 75세 이상 3013명 등 총 6465명에 대한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단, 75세 이상 접종 대상자의 경우 각 읍·면에서 대상자의 접종의사 확인 후 예약을 진행해 예방접종관리시스템에 등록하며, 마을·시간대별 상황과 지역 여건을 고려해 접종센터로의 이동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65세∼74세는 오는 5∼6월경 위탁 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실시한다.


군이 올 6월까지 예상하는 접종인원은 대상자의 4분에 1에 해당하는 7000명 정도로 군은 올 3분기까지 18세 이상 군민의 70%인 1만8000여명에 대해 1차 접종을 완료해 11월경에는 집단면역을 확보할 계획이다.


군은 4월부터 시작되는 대규모 접종이 원활하고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단양읍 다목적체육관을 예방접종센터로 선정해 시설물 설치 작업에도 나섰다.


4월 초 접종센터 설치가 완료되면 군은 초저온냉장고를 설치해 백신을 보관하고, 코로나19 예방접종 모의훈련도 실시할 예정이다.


예방접종센터에는 의사·간호사·행정인력 등 30여명이 배치돼 하루 최대 450명까지 백신접종을 진행하며, mRNA백신(화이자, 모더나)으로 접종이 이루어진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준비에 철저를 기해 접종에 따른 군민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며, “체계적인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통해 군민들이 잃어버린 일상을 하루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