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공동육묘장서 첫 생산한 고추묘 32만주 공급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4-28 10:05
- 고추묘 품종은 빅4, 돌격탄, 칼라제왕, PR큰열 4가지
- 29일까지 총 32만주를 지역내 188농가에 공급

JD News 유소진 기자 = 단양군이 공동육묘장에서 생산한 우량 고추묘의 첫 농가 공급에 나선다.


군은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단양군 공동육묘장에서 생산한 고추모종 총 32만주를 지역내 188농가에 공급 중이다.


이번 공급 물량은 지난해 11월 지역내 농업인과 올 4월 육묘 실패 농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으며, 바이러스 및 주요 병해충에 강한 내병성 품종으로 생산 과정에서 철저한 재배관리와 병해충 방제를 통해 육묘됐다.


고추묘 품종은 빅4, 돌격탄, 칼라제왕, PR큰열 4가지로 이들 품종 모두 생육상태가 양호하다.


군은 공급 전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오이모자이크바이러스(CMV), 칼라병(TSWV), 약한모틀바이러스(PMMoV) 등 진단검사를 실시해 농가에 보급했다.


올해는 이상기온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군은 안전한 고추재배를 위해 정식하기 7∼10일 전부터 외부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경화(모 굳히기)를 시킨 후 정식 적기(5월 5일 전·후)에 본 포장에 심었다.


또한, 정식 후 관리요령으로 품종별로 조금씩 상이하지만, 생육단계별로 비료, 관수, 병해충 방제 등 재배법을 숙지해 수확기까지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단양 지역의 고추 재배면적은 464.5ha로 약 1390여 농가가 고추를 생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공동육묘장에서 자체 생산한 육묘 지원 사업을 통해 농가의 노동력 부족 해소와 소득안정이 기대된다”며 “단양공동육묘장의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신규 일자리 창출은 물론 활력 넘치는 농촌을 만들어 가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