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량 1시간 단위 ‘정량값’ 제공…특정시간대 비오는지 파악 쉬워져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4-22 18:12
- 오는 27일부터 3시간에서 1시간 단위로 강수량 예보 개선
- 매시간 상세하게 강수량 예보 1시간 단위로 정량적인 값 제공

JD News 유소진 기자 = 앞으로 기상청의 날씨와 강수량 예보 등이 예보 생산시스템 개편과 한국형수치예보모델 개발·운영 등으로 ‘1시간 단위’로 더욱 촘촘하게 바뀐다.

기상청은 앞으로 3일 후까지 예보(단기예보)를 3시간 단위에서 1시간 단위로 더욱 상세히 제공하기로 했다며 22일 밝혔다.



그동안 단기예보는 3시간 단위(9시·12시…)로 확인할 수 있었으나, 국민이 일상에서 더욱 유용한 날씨 정보를 원함에 따라 오는 27일부터 1시간 단위(9시·10시·11시·12시…)로 매시간 상세하게 알 수 있도록 개선한다.

강수량 예보는 1시간 단위의 정량적인 값으로 제공한다.

기존에는 1~2시간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해도 3시간 동안 비, 6시간 동안 강수량으로 표현됐으나, 27일부터는 언제 비가 시작하고 얼마나 많이 오는지 강수량 예보를 1시간 단위로 확인할 수 있다.

이로써 출퇴근 등 특정 시간에 비가 오는지를 쉽게 알 수 있고, 영농활동 등 야외작업 준비에 누적강수량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호우피해와 연관성이 높은 강수강도(시간당 강수량)를 시간대별로 확인할 수 있어 효과적인 사전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시간당 30㎜ 이상 매우 강한 비는 위험도를 전달하는 것이 더 중요함에 따라 ‘30㎜이상 50㎜미만’ 과 ‘50㎜이상’ 두 가지 범주로 제공한다.

기상청은 국민의 수요에 발 맞춰 △예보 생산시스템 개편 △예보관의 역량 강화 △한국형수치예보모델 개발·운영 △내부적으로 시험운영을 거쳐 상세한 예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상청장은 “앞으로도 국민의 날씨예보 활용도를 높이고 위험기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해서 예보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