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연말모임에 강원·제주 빈방 없어…개탄스럽다”

  • Dr, Yi 기자
  • 발행 2020-12-18 10:3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연속 1000명 넘는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수도권 주요지역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숨어있는 감염자를 찾아 나선지 사흘이 지났다”며 “지금까지 3만 7000여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틀 동안에만 코로나19 확진자 68명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처음 시도하는 이번 무작위 선제검사에 대한 효용성 논란을 불식시키기에 충분한 수치라고 판단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분들이 선제검사에 선뜻 응해주지 않았다면 지금도 어디에선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누군가에게 조용히 전파되고 있을 것”이라며 “수도권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검사와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계획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설치해 코로나19 전파의 고리를 미리 차단하는 일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대규모 모임과 행사는 줄었지만 오히려 젊은층 중심의 소규모 모임이 늘면서 강원도나 제주도에 빈 방이 없을 정도라고 한다”며 “대다수 국민들이 매일매일 확진자 수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코로나19 확산세를 반전시키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는 상황에서 참으로 개탄스러운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연말만큼은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 동료의 안전을 위해 각종 만남이나 모임을 모두 취소하고 사람들과의 접촉을 피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거듭 요청했다.

정 총리는 “연일 1000명 내외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병상확보가 가장 시급한 과제가 됐다”며 “정부는 확진 이후 24시간 이내에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한다는 원칙을 세우고, 환자 돌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은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지켜야 하는 감염병 위기상황”이라며 “수도권 병상 문제는 중수본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확실히 하고 각 지자체는 모두 한 몸이라는 생각으로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지시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