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제천·단양 국비 예산 총 3,800억원 확정!

  • 이용희 기자
  • 발행 2020-12-03 15:51
- 국회 예결위, 예산조정소위 위원으로 활약하며 지역 현안사업 및 총선 공약사업 예산 신규 확보-
- 도로, 철도 등 교통인프라 구축과 관광 예산 확보로‘중부권 글로벌 관광도시’ 기반 구축, 도시정비와 생활환경 개선 예산도 다수 확보-


▲ 엄태영 의원

엄태영 의원(충북 제천·단양, 국민의힘)은 제천·단양 발전을 위한 2021년도 국비 예산이 총 3,800억원 규모로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엄태영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총사업비 1조 3,100여 억원 규모의 지역 현안사업과 총선 공약사업 예산을 국비지원사업으로 신규 편입시켰다. 


또한 단양-영월 국도건설,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화, 단양 남한강 수변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등의 주요사업들의 조기추진을 위한 예산을 증액시켰고, 같은 충북 출신인 임호선 의원 등과 함께 충청북도 관련예산 988억원을 증액시켰다.


엄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예산 반영이 어느 때보다 힘든 상황이었지만, 예결위 소위위원으로 활동하며 백방으로 노력한 끝에 도로 및 철도, 문화·관광, 도시·주거환경 정비 등 지역 발전을 위한 핵심사업 예산들을 확보했다"고 소회를 밝히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분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며 지역현안 사업과 공약 사업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분야별 주요 예산>


제천-영월 -단양 지역발전의 기반이 되는 도로, 철도 교통 인프라 예산을 다수 확보하여 제천·단양의 교통편의와 접근성을 높였다.


의림지 삼색빛 국민정원 조성사업, 의림지 수리공원 조성사업, 단양 남한강 수변생태 탐방로 조성사업 등 엄 의원의 1호 대표발의 법안인 '중부권글로벌관광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안'의 기반이 될 관광사업 예산도 반영되었다.

생활편의·안전 개선, 도시·주거환경 정비

또한, 제천 시민주차타워 확장, 제천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제천축구센터 정비사업, 단양 상진생활체육시설 실내주차시설 설치사업 등 주민들의 생활편의사업과 제천 장락동 및 고암동 도시침수예방사업, 제천 봉양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단양 상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 생활안전 예산의 반영으로 제천과 단양의 도시·주거환경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