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C&E 산업 폐기물 매립장 반대 '촛불 집회' 개최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6-09 01:15
- 대책위 "침출수로 지하수까지 오염돼 암 유발 등, 인체에 치명적"강조

JD News 유소진 기자 = 9일 쌍용C&E 산업폐기물매립장 제천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지난 8일 오후 7시30분에 제천시민회관 광장에서 쌍용C&E(구 쌍용양회)의 대규모 산업폐기물매립장 조성을 반대하는 촛불 집회를 개최했다.

대책위는 "영월에 산업폐기물 매립장이 들어오면 인근 제천과 단양지역은 물론 수도권까지 생태계가 파괴되고 침출수로 지하수까지 오염돼 암 유발 등 인체에 치명적인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산업 쓰레기 처리 수준이 원시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처리 장소마저 부족한데다 일부 지방에서는 유해 산업폐기물 처리가 공해저항을 일으키고 있다"며 "환경피해에 속수무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촛불 집회에 참석한 제천시 A학교 학생은 "쌍용천은 멸종위기 2급 동물이 많이 서식하고 있는데 이곳에 쓰레기 매립장이 들어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강력히 반대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쌍용C&E은 1962년 설립된 국내 최대 시멘트 업체로 영월군 쌍용리 폐광산 석회암 분포지역 19만1225㎡에 560만톤의 폐기물 매립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어 영월, 제천, 단양, 충주 등과 한강 수계 수도권 등에서 반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