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옛 송학역 부지에 사회인야구장 조성사업 기공식 열어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5-31 10:49
- 옛 송학역...주민친화적 휴식·여가공간으로 탈바꿈

▲ 제천시 사회인야구장 기공식 모습 


JD News 유소진 기자 = 제천시가 지난 2013년 태백선 제천-쌍용 간 복선전철이 개통되면서 역사 속으로 사라졌던 옛 송학역이 제천 사회인야구장으로 탈바꿈된다.

31일 제천시는 옛 송학역 부지인 송학면 무도리 150번지 일원에서 ‘제천 사회인야구장 조성사업’ 기공식을 열고, 본격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날, 기공식에는 이상천 제천시장과 배동만 제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도의원, 전제국 시 야구협회장, 송학면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방역관리를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제천사회인야구장 조성사업은 공공체육시설 확충을 통한 시민 건강증진을 목표로 하는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이다.

지난 2020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체육진흥시설 지원사업 공모유치로 확보한 국도비 44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95억원을 투입해, 71,182㎡의 부지에 15,000㎡의 규모로 야구장과 축구장, 육상트랙, 주차장, 산책로 등 주민편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의 요구가 반영된 특색 있는 체육시설을 조성해 체육복지 서비스 질을 향상시키고, 주민들의 다양한 여가활동을 위한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제천시 야구소프트볼협회에서는 현재 27개 클럽, 600여명의 동호인이 활동하고 있으나, 인구에 비해 이용가능한 시설이 부족한 상황이며 그 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던 체육시설 확충에 대한 갈증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이상천 제천시장은 “오래도록 방치된 옛 철도역 유휴 부지를 활용해 주민들의 여가생활 공간으로 재탄생되어 더욱 의미가 있는 사업”이라며, “시민의 건강한 삶과 직결되는 최고의 복지서비스로서, 체육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쓰는 한편, 확충된 체육시설을 기반으로 전국 규모의 대회를 적극 유치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